장모님의 확실한 애프트 서비스 - 상ㅌ


“여보세요, 여기가 감히 어떤 자리라고, 당신이 할 일은 이제 끝났어, 어디 감히!”가시가 돋는 말이 내 

 

결혼식장에서 울려 퍼졌다.

 

 

내가 먼저 신랑 입장, 이란 우렁찬 구호에 맞추어 입장을 하고 연이어 시회자인 친구 녀석이 신랑 입장 하고 

 

외치자 

 

 

한 번도 본 적이 없었던 내 아내가 될 사람의 팔짱을 끼고 입장을 한 것은 말로만 듣던 그녀의 아버지였다.

 

 

나에게 내 아내가 될 사람을 인계하기에 가볍게 목례를 하고 주려선생님 앞으로 가는데 그 사람이 장모님 옆에 

 

나란히 앉으려하자 일어나 소리를 친 것이었다.

 

 

머쓱해진 그 사람은 뒤꽁무니를 뺐으나 시종일관 결혼식은 마치 살얼음판 위를 걷는 듯하게 간신히 마칠 수가 

 

있었다.

 

사실 아내의 아버지는 30대 중반에 다른 여자와 눈이 맞아 바람을 피우다가 장모님에게 발각이 되어 

 

 

이혼을 하고 혼자서 손 위에 처남 하나와 그리고 내 아내가 ?여자만을 바라보며 힘든 일 마다 안 하고 

 

 

억척스럽게 살아온 여장부인데 아내가 장모님의 고집을 꺾고 결혼식에 입장만이라도 하게 해 달라고 

 

 

울며불며 간청을 한 끝에 장모님은 마지못해 승낙을 하였고 신부인 딸을 내 손에 인계하자마자 쫓겨 난 것이었다.

 

 

결혼이라면 남자나 여자가 태어나서 가장 성스럽고 기쁜 날이며 축하를 받아야 하는 마당에 

 

 

시종일관 침묵 속에 진행이 되었으니 신랑인 나는 물론 손이 귀하다고 대학에 아작도 다니고 있는 

 

 

손자를 결혼을 시키라고 성화를 부린 할아버지와 또 할아버지의 고집에 못 이겨 승낙을 한 우리 부모님이나 

 

 

나의 결혼을 축하 해 주려고 온 일가친지 그리고 친구 선 후배들 입장에서는 얼마나 황당한 일이었겠는가.

 

 

그러나 다행히 결혼식은 무사히 끝이 나고 폐백을 올리고는 피로연에서 음식을 들고 있는 양가의 일가친척 

 

 

그리고 친지들께 인사를 하고는 장모님께 잘 다녀오겠다고 인사를 하려고 장모님께 다가갔다.

 

 

“김 서방 얘 아무것도 모르는 쑥 맥이야, 자네가 잘 하게”그렇게 가시가 돋은 말로 결혼식에 참석을 한 

 

 

일가친지 그리고 하객들을 놀라게 만든 장모는 나에게 생글생글 웃으며 말을 하시며 윙크를 하였다.

 

 

“내, 장모님 잘 하겠습니다, 그럼 다녀오겠습니다.”하고 꾸벅 인사를 하자

 

 

“그래 부탁하네, 얘 그리고 너도 김 서방 말 잘 듣고”하시며 내 아내의 손을 잡아주었다.

 

 

우리는 친구들의 호위를 받으며 공항에 도착을 하였으나 그 때까지도 아내와 난 서먹서먹하였었다.

 

 

출국 수속을 마치고 태국으로 가는 비행기에 올라타 좌석에 앉자

 

“자기야 우리 이제 부부지?”신부인 아내가 그 말을 하자 그 때야 안도의 숨을 쉴 수가 있었다.

 

 

“응, 그래, 그렇지만 나 무척 당황하였어.”하고 아내의 손을 잡고 말하자

 

 

“미안 해, 미리 말 한다는 것이 그만”하며 웃었다.

 

 

비행기는 창공을 날더니 거의 7시가 넘어서 푸켓 공항에 도착을 하였다.

 

 

호텔로 가서 식사를 마치고 아내와 난 신혼 첫날밤을 보낼 방으로 들어갔다.

 

 

“자기야, 이것 받아, 씻고 갈아입어”아내는 나에게 새 파자마와 속옷을 건네주었다.

 

 

난 그것을 받아들고 흥분과 기대에 찬 마음으로 욕실로 들어갔다.

 

 

샤워를 하면서도 난 연신 장모님이 한 말이 생각이나 콧노래를 흥얼거렸다.

 

 

“김 서방 얘 아무것도 모르는 쑥 맥이야, 자네가 잘 하게”이 말이 무엇을 뜻 하는가!

 

 

100% 숫처녀라는 뜻이라고 생각을 하였었다.

 

 

물론 결혼 전에는 현재의 이 시대 이 세상에 숫처녀는 존재 안 한다고 생각을 하였었다.

 

 

참 잠시 내가 일찍 결혼을 하게 된 사연 간단하게 이야기 하자.

 

 

 

난 대학 3학년이다.

 

 

군대에 다녀와 복학을 하였으니 이제 나이 겨우 26살이다.

 

 

그런데 어떻게 그렇게 일찍 결혼을 하게 되었냐.

 

 

궁금할 것이다.

 

 

난 우리 집안에서 8대 독자이다.

 

 

고모나 작은할머니 큰할머니 고모들은 많아도 이상하게 큰할아버지나 작은할아버지 그리고 삼촌은 하나도 없다.

 

 

우리 할아버지는 그룹은 아니지만 중견기업의 회장님이시고 아버지는 그 밑에서 사장으로 계신다.

 

 

그래서 우리 할아버지의 입김이 센 것은 당연한 일이었고 그 할아버지의 성화에 못 이겨 우리 부모님들은 

 

 

나에게 선을 보라고 종용을 하였고 그래서 몇 번의 선을 본 결과 그래도 살림도 잘 살겠고 

 

 

또 아이들을 무척 좋아한다며 내가 원 하는 만큼 낳겠다는 여자인 수미와 그렇게 결혼식을 하게 된 것이었다.

 

 

내 아내가 된 수미는 대학을 졸업하고 직장에 다니다가 신부수업을 받는 도중에 나와 선을 봤고 그리고 결혼을 

 

하였다.

 

 

“자기도 씻어”난 아내가 준 새 속옷에 파자마를 입고 방으로 갔다.

 

 

“으...응”아내는 의자에 앉아 창밖을 보다가 얼굴을 붉히며 새 내복과 나와 색깔이 같은 파자마를 들고 욕실로 

 

갔다.

 

 

“음”난 기대에 부풀어 냉장고 안에서 차가운 맥주를 꺼내서 병나발을 불었다.

 

 

내 짧은 일생에 그렇게 긴 시간은 처음이었다.

 

 

“똑똑”노크소리에 문을 열었다.

 

 

“코리아에는 첫날밤에 큰 상을 받죠?"작은 키의 동남아 사람이 밀것에 음식을 가져와 테이블에 놓자

 

 

“고마워요”하면서 난 주머니에서 달러를 한 장 꺼내 주었다.

 

 

“고맙습니다”서툴렀지만 유창한 한국말로 인사를 하고 나갔다.

 

 

그 때까지도 아내는 안 나왔었다.

 

 

“어머 자기야 그게 뭐야?”한 참 후 타월로 머리를 닦으며 나오더니 테이블에 놓인 음식을 보며 물었다.

 

 

“응, 한국식 첫날밤에 나오는 큰 상이래”하자

 

 

“얼마 전에 밥 먹었는데, 또?”하기에

 

 

“성의를 생각해서 조금만 먹자”

 

 

"응, 그럼 그래“하며 의자에 앉았다.

 

 

간단하게 아내와 난 그 큰 상이라는 것의 음식과 술을 조금 마시고는

 

 

“이제 자자”하며 일어나자

 

 

“조금만 더”하며 얼굴을 붉혔다.

 

 

 

“그래, 많이 먹으면 살 쪄”후후후! 내 복에 숫처녀라 하는 생각을 하며 그렇게 해 주었다.

 

 

 

“아~ 그렇지”들었던 음식을 놓으며 얼굴을 붉히며 고개를 숙이고 그대로 앉아 있기에

 

 

“가자”난 아내 옆으로가 기대에 찬 음성으로 말하며 아내의 팔을 당겼다.

 

 

“으......응, 불”하며 천장에 매달린 멋진 샹들리에를 가리키기에

 

 

“응, 그래 먼저 올라가”하며 난 조명의 명도를 아주 낮추고 침대로 올라가며 파자마를 벗었다.

 

 

 

“..............”아내는 다소곳하게 앉아있었다.

 

 

난 조심스럽게 새색시인 아내의 파마자를 벗겨내었다.

 

 

브라와 큼직한 엉덩이에 걸쳐진 팬티 하나만 남아있었다.

 

 

“자기야 우리 행복하게 살자”난 등 뒤에서 아내의 젖가슴을 으스러져라 움켜잡으며 끌어안자

 

 

“응, 그래 우리 행복하게 살아”하며 고개를 돌리기에 입맞춤을 시작하였다.

 

 

난 아내의 브라를 풀어주었다.

 

 

그러자 아내가 천천히 돌아앉더니 내 품에 파고들며 뜨거운 입김을 내뿜었다.

 

 

누가 먼저라고 할 것도 없이 우리는 한 몸이 되어 침대 위에 누워서 끌어안고 상대를 탐하였다.

 

 

정말로 꿈같았다.

 

 

행복하였다.

 

 

최소한 그 순간만은..............

 

 

난 아내의 젖가슴도 빨았고 만졌고 또 귓불이도 빨고 만졌다.

 

 

그러나 한 손은 밑으로 내려가 아내의 팬티를 벗기고 나 역시 팬티를 벗고는 아내의 몸 위에 내 몸을 포갰다.

 

 

아내 역시 내 목을 빨기도 하고 내 손을 당겨 뽀뽀도 하며 거칠게 숨소리를 내었다.

 

 

바로 보 지 구멍에 ***을 박으면 숫처녀인 아내가 기겁을 할 것이 두려워 잠시 동안 ***으로 보 지 둔덕을 비볐다.

 

 

“미끈 덕 쑥!”

 

 

“어머 자기야, 들어왔어”

 

 

“.................”할 말이 없었다.

 

 

분명히 장모님이 말을 할 때는 숫처녀인양 암시를 주었었고 또 숫처녀라면 응당 통증을 호소를 할 것인데 

 

 

오히려 내 엉덩이를 당겨 더 깊게 넣고는 먼저 엉덩이를 천천히 들었다 놨다 하는 것이 아닌가.

 

 

속았다!

 

 

분명히 장모님이 날 속였다!

 

 

배신감이 치솟았다.

 

 

그러나 일가친지를 포함한 많은 하객들 앞에서 잘 살겠다고 약속을 한 마당에 그대로 끝을 낼 수는 없었다.

 

 

아니 장모님이 그 말을 하기 전에는 나도 분명히 내 아내가 숫처녀는 아닐 것이라고 생각을 하였지 아니한가.

 

 

“................”난 실망스러움을 참고 천천히 펌프질을 시작하였다.

인기 야설

글이 없습니다.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