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모님의 확실한 애프트 서비스 - 하ㅌ

결혼을 일찍이 하여 처남과 아내를 낳아 길렀지만 겉으로 보기에도 오십은커녕 사십대 초반으로 보일 정도로 

 

 

탄력이 넘치는 젖가슴과 엉덩이를 가진 장모였지만 그래도 아내의 엄마라 차마 그렇게 할 수는 없었기에 난 고개만 

숙이고 있었다.

 

 

“여보게 그래야 내 마음이 편하겠네, 그러니......”어느 틈에 장모님은 내 곁으로 와 내 손을 잡았다.

 

 

“장모님 이럼”하고 손을 뿌리치려 하였으나 이미 장모님은 내 손을 잡아 지신의 가슴 속에 넣었었다.

 

 

“부탁이네”장모님의 얼굴을 보았다.

 

 

장난 끼는 전혀 없이 얼굴만 붉힌 진지한 얼굴이었다.

 

 

“..................”브라 안으로 들어간 내 손은 놀라고 있었다.

 

 

이제 내 아내지만 신혼여행을 아니 결혼식을 하기 전에는 처녀였던 아내의 젖가슴보다 훨씬 더 탱글탱글하게 탄력을 

 

가진 젖가슴이었다.

 

 

“아직 폐경이 안 되었으니 잘 하면 물도 나오겠지?”장모님이 붉힌 얼굴로 말하였다.

 

 

“혹시 저 사람이 처녀가 아니어서 아프트서비스 차원입니까?”난 장모님의 젖꼭지를 매만지며 물었다.

 

 

“그래 그렇게 생각하게”하시더니 내 바지 지퍼를 내리고는 손을 넣어 손바닥으로 내 ***을 쥐었다.

 

 

“흑, 장모님”놀라며 말하자

 

 

“조용히 하게 쟤 깨면 곤란해”하며 자신의 침실을 턱으로 가리켰다.

 

 

“오늘 한 번?”웃으며 묻자

 

 

“억울하다고 생각이 들면 언제라도 오게”하며 날 일으켰다.

 

 

 

결혼식을 올리기 전에 친구들이 처제가 있냐고 물어서 없다고 하면서 왜 그러냐고 하였더니 처제는 덤인데 

 

 

나에게는 처제가 없으니 덤도 없다고 하기에 그냥 흘려버렸으나 감히 장모님이 덤이 될 줄은 꿈엔들 생각이나 

 

하였겠는가.

 

 

“그만 만지게나, 옷 늘어나 조금 있다 실컷 만지게”장모님의 방으로 들어가면서도 계속 젖꼭지를 매만지자 웃으며 

 

말하였다.

 

 

“그럼 그러죠, 뭐”난 장모님 가슴에서 손을 때어서는 이번에는 허리를 감고 따라갔다.

 

 

결혼 전 아내의 말로 장모님은 아버지와 이혼을 하고 별의 별 장사고 험한 일을 하였다고 하였다.

 

 

그리고 몇 년 전부터 일이 잘 풀려 빌딩도 한 체 샀고 또 큰 식당도 손수 운영하며 돈에 구애를 안 받고 산다고 

 

하였다.

 

 

“날보고 욕은 하지 말게 알았지?”장모님이 옷을 벗으며 말하더니

 

 

“네”하고 말하자 치마에 손이 가더니 벽으로 가 스위치를 내리자 암흑 세상으로 변하고 장모님과 나의 옷 벗는 

 

소리만 부스럭거렸다.

 

 

 

“너무 오래 돼서 그러니 살살하게”하며 이불 위로 눕는 모습이 어렴풋이 보였다.

 

 

“네”하고 난 장모님 몸 위에 몸을 포개었다.

 

 

“뽀뽀는 하지 말게, 뽀뽀는 걔 하고만 하고.......”내가 장모님의 얼굴을 바로 잡고 키스를 하려고 하자 

 

외면을 하며 말하였다.

 

 

“알았습니다, 그럼”난 ***을 잡고 장모님 보 지 입구에 대고 아주 천천히 엉덩이를 내리기 시작을 하였다.

 

 

“아~너무 커”장모님이 신음을 아주 낮게 질렀다.

 

 

“아~정말 숫처녀 저리 가라입니다”정말이었다.

 

 

아내의 보 지는 넣으려고 안 하였어도 미끈 덕 하며 쑥 박혔는데 벌서 오십인 장모님의 보 지는 아주 빡빡하게 내 

 

***을 받아들었었다.

 

 

“아프트서비스로 충분한가?”장모님이 물었다.

 

 

“네, 이 정도라면 아주 훌륭한 아프트서비스입니다, 장모님”하며 웃자

 

 

“어제 생리가 끝났으니 오늘은 안심을 해도 되네.”하시기에

 

 

“그럼 시작합니다, 퍼버벅 퍼벅 타다닥 타닥”난 천천히 펌프질을 시작하였다.

 

 

“...........”장모님은 미동도 안 하고 마치 마루타처럼 잠자코 있었다.

 

 

얼마나 빡빡하던지 *** 질이 힘들 정도였었다.

 

 

“퍽퍽퍽,퍼-억,퍽퍽,퍽퍽”난 더 조심스럽게 펌프질을 하였다.

 

 

“흐응..............”짧은 신음 한마디가 끝이였다.

 

 

“퍽퍽퍽,퍼-억,퍽퍽,퍽퍽”조금 더 바르게 펌프질을 할 수 있는 것이 장모님 보 지에서 물이 조금 나온 

 

모양이었다. 

 

 

“하……..하…….하아…하……아……”장모님이 손을 입에 막고 아주 작은 소리로 거친 숨을 몰아쉬었다. 

 

 

“퍽~퍽~ 으~음~~~~퍽~음~~~~퍽~퍽~음음음……퍽퍽…….학학학~~~~”아내에게서 못 느낀 빡빡한 맛을 

 

 

장모에게서 음미하며 천천히 그리고 아주 신중하게 펌프질을 하자 아내와의 관계 때와는 달리 나도 조금 힘이 

 

들었었다.

 

 

“아흑~~~음~~~음~~~`음~~~아~흑~~어떻케~~~어~~떻~~케~~이젠~~아~~이젠~~어떡허니~~~”

 

 

장모님이 느껴지기 시작을 하는지 그렇게 기다리고 기다리던 장모 입에서 드디어 본격적인 신음이 나오기 시작을 

 

하였다.

 

 

“퍽억,퍽퍽퍽퍽 퍽-퍽-퍽!,퍽퍽퍽”정말로 신이 났다.

 

 

“아~아~~~음~~~~~~~~흠~~~~~음음음~~~~ 아후~ 

 

어떡허니~~~아~~하흑….”희미하게 장모님이 도리질 치는 모습이 보였다.

 

 

“퍽. 퍽…질퍽... 퍽.. 질. 퍽 .. 질퍽. 질퍽..”처음보다는 덜 빡빡하였다.

 

 

질퍽이는 소리와 덜 빡빡해진 것으로 미루어 장모님 보 지에서도 물이 많이 나오는 모양이었다.

 

 

“아…!………..하……”장모님은 연방 도리질을 쳤다.

 

 

“퍽억,퍽퍽퍽퍽 퍽-퍽-퍽!,퍽퍽퍽”그런 모습은 더 힘이 나게 만들었다.

 

 

“음…음…..아….아…그래….조금세계…..음..음..이렇게…..음음…그래…그렇게….음…음…”장모님 입에서 요구가 

 

나왔다.

 

 

“퍽억,퍽퍽퍽퍽 퍽-퍽-퍽!,퍽퍽퍽”장모님의 요구대로 힘차고 깊게 쑤셨다.

 

 

“아…….. 음…아….아…………..아……어떡해…아…아…어떡하니…음…음……음”내 팔목을 잡고 도리질을 쳤다.

 

 

“퍼~벅! 타~다닥 퍽! 철~썩, 퍼~버벅! 타~다닥”본 물건보다 덤이 더 좋았다.


인기 야설

글이 없습니다.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