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와 처제사이에서 - 하ㅍ


"알았어요"하고 옷을 벗었습니다.

 

"오빠, 나 서울 가면서 마지막으로 내 마누라 오빠에게 맛보게 한다"하고 경란이가 말하며 저와 같이 옷을 벗었습니다.

 

"얘가 네 마누라니?"하고 그 남자가 묻자

 

"오빠 앞에서는 내가 여자였지만 얘 앞에서는 난 남자야"하고 말하며 웃었습니다.

 

"어떻게 민주 네가 남자 노릇하였냐?"하고 묻자

 

"요것으로"하고 경란이가 주머니에서 그 생고무를 꺼내어 흔들어 보였습니다.

 

"아~내가 만들어 준 것이구나"하고 그 남자가 웃자

 

"응, 오빠 먼저 나랑 하고 쟤랑 해"하고는 경란이가 누웠습니다.

 

"너도 내 옆에 누워"경란이의 명령에 저도 경란이 옆에 나란히 누웠습니다.

 

그 남자는 경란이 몸에 몸을 포개고 팬티를 벗었습니다.

 

"아~들어왔어"경란이가 그 남자의 등을 끌어안으며 말하였습니다.

 

"민주 너 한양 가면 난 어디에 ***물 싸냐?"하며 그 남자가 펌프질을 하였습니다.

 

"얘, 면에 간혹 오면 돌봐 줘"하며 턱으로 저를 가리켰습니다.

 

"그~래"하고 그 남자는 힘차게 펌프질을 하였습니다.

 

"오빠, 나 ******, 민주 죽는단 말이야, 아~올라와 올라"하고 경란이가 신음을 하였습니다.

 

그 남자는 힘주어 펌프질을 계속하고 경란이는 신음을 계속 지르며 긴 시간은 흘렀습니다.

 

"아~들어온다"경란이가 웃으며 저를 보았습니다.

 

"뭐가 들어와요?"경란이를 쳐다보며 물었습니다.

 

"조금 있으면 너도 알 거야"하며 웃었습니다.

 

"이 오빠 내 보 지에서 ***을 빼면 넌 이 오빠 ***을 빨아, 알았어?"하는 말에

 

"예"하고 대답을 하자 그 남자가 제 손을 자고 경란이 몸에서 떨어지며 저를 앉게 하였습니다.

 

"어머"처음으로 남자의 ***을 본 저는 무척 놀랐습니다.

 

경란이가 제 보 지에 쑤시던 그 생고무의 크기에는 비교가 안 되었습니다.

 

길이는 그 것보다 짧았지만 굵기는 거의 두 배는 되었습니다.

 

그러나 생각을 할 겨를도 없이 그 남자는 그 큰 ***을 제 입으로 넣었습니다.

 

비릿하고 쓰며 뱀꽃 냄새가 짖게 나는 ***을 경란이의 명령대로 빨아서 깨끗하게 하였습니다.

 

"됐어, 누워"하고 경란이가 말하자 저는 그 남자의 ***을 입에서 빼고 경란이 옆에 나라히 다시 누웠습니다.

 

"요 것 보다 오빠의 ***이 굵어서 더 기분 좋을 거야"경란이가 웃으며 생고무를 흔들며 말하였습니다.

 

"악, 너무 커요"어느새 그 남자는 제 보 지에 ***을 박았었습니다.

 

"꽉 찼지?"경란이가 저를 보고 물었습니다.

 

"예"하고 대답을 하자 그 남자는 펌프질을 하기 시작하였습니다.

 

민짜의 생고무로도 기분이 좋았는데 막상 실제 ***이 제 보 지에 들어와 펌프질하자 더 좋았습니다.

 

"아~이상해요?"제가 경란이를 보며 말하자

 

"넌 아무 소리도 내지마, 난 오빠랑 네가 하면서 네가 내는 신음 듣기 싫어!"하고 앙칼지게 말했습니다.

 

그 남자의 펌프질이 빨라지자 신음이 나오려고 하였으나 억지로 참았습니다.

 

"얘 생리 아래 끝났으니 마음껏 보 지 안에 싸, 오빠"하고 말하였습니다만 저는 그 뜻을 몰랐습니다.

 

그 남자는 한참을 펌프질하더니 

 

"으~~"하는 신음과 동시에 제 보 지가 더 뜨거워지며 무언가가 제 보 지 안을 세차게 때렸습니다.

 

"뭐 예요? 뜨거워요"하고 경란이를 보고 묻자

 

"들어오니?"하고 묻기에

 

"예, 뜨거운 것이 들어와요"하며 얼굴을 찌푸리자

 

"그게 바로 ***물이야, ***물"하고 경란이가 웃었습니다.

 

그 것이 진짜 남자와의 첫 섹스였습니다.

 

면에 들러 그 남자와 마주치면 그 남자는 저를 야산으로 데리고 가 저의 보 지에 ***물을 부어주었습니다.

 

그리고 나이가 차 지금의 남편과 혼인을 하였습니다.

 

그런데 저의 섹스 욕심은 남달랐습니다.

 

거의 매일 남편을 못살게 굴고 남편이 피곤하다고 일찍 잠자리에 들면 남편의 팬티를 벗기고 

 

***을 빨아 억지로 일으키고는 제가 남편의 위에 올라타 펌프질을 하여 ***물을 받아내어야 직성이 풀렸습니다.

 

그런 저에게 어려운 시련이 닥쳤습니다.

 

남편이 타지에 파견 근무를 발령 받은 것입니다.

 

아이들 교육 때문에 이사도 못 가고.....

 

주말 부부가 되었습니다.

 

남편이 지방으로 내려가자 처음에는 날마다 딜도를 사서 자위를 하였지만 그 것으로 제 음기를 달랠 수는 없었습니다.

 

그런데 뜻하지 않게 행운이 저에게 왔습니다.

 

남편이 지방에 근무를 하다보니 친목계에 참석을 못하기에 저에게 대신 참석을 하라고 하였습니다.

 

처음 참석을 하니 분위기가 어색하였으나 술이 한잔 들어가자 농이 나오고 그러자 어색한 기분이 사라졌습니다.

 

"헌수 아빠 지방 발령 나 헌수 엄마 생과부 신세죠?"하고 우리 집에서 가자 가까운 상기 아빠가 웃으며 말하자

 

"어떡해요, 참아야 죠"하며 응수를 하며 피하였습니다.

 

그렇게 친목계가 끝이 나자 상기 아빠가 자기 차로 저를 태워 준다고 하여 상기 아빠의 차에 탔습니다.

 

"헌수 아빠 없어서 힘들죠?"하고 뭇기에

 

"예"하고 사실을 인정하자

 

"오늘 차를 가져와서 제가 술을 못 하였는데 우리 집에서 한잔하시죠?"하며 웃기에

 

"그렇게 하죠"하고 답하자 상기 아빠는 자기 집 앞에 차를 주차하고 집으로 들어갔습니다.

 

"부인은?"집으로 들어가자 인기척이 없어서 묻자

 

"아~네, 집사람 애들 데리고 친정에 갔습니다"하고 술과 간단한 밑반찬을 상에 차려 왔습니다.

 

"밤에 외롭죠?"술이 몇 잔씩 마시자 상기 아빠가 웃으며 물었습니다.

 

"......."제가 대답을 안 하고 웃기만 하자

 

"제가 외로움 달래 드릴까요?"하며 덥석 제 손을 잡았습니다.

 

"......"얼굴을 붉히며 방바닥을 쳐다보자 상기 아빠가 제 옆으로 오더니 저를 끌어안고 키스를 하였습니다.

 

남편이 아닌 다른 남자의 품에 안기자 처음에는 무척 떨렸습니다.

 

그러나 상기 아빠가 제 가슴을 주무르며 제 바지 위로 보 지 둔덕을 만지자 두려움보다는 어서 

 

옷을 벗겼으면 하는 마음이 생기며 엄청나게 강한 흥분이 제 가슴속으로 밀려왔습니다.

 

상기 아빠는 저를 실망시키지 않았습니다.

 

상기 아빠는 바로 키스를 중단하고 제 옷을 벗겼습니다.

 

그리고 자기도 옷을 벗었습니다.

 

"어머나!"상기 아빠의 ***을 보고 저는 무척 놀랐습니다.

 

*** 주위에 올록볼록하게 여러 개가 마치 구슬처럼 달려있었습니다.

 

"구슬 박았어요"하며 웃었습니다.

 

"무서워요"하고 말하자

 

"요놈 맛보면 다른 ***은 ***도 아니죠"하고는 제 몸 위에 몸을 포겠습니다.

 

"자~들어갑니다"하고는 ***을 보 지 구멍에 대고 눌렀습니다.

 

"아~너무 커요"정말 컷 습니다.

 

제 보 지 안을 찢어져라 하게 가득 채웠습니다.

 

"시작합니다"하고 상기 아빠가 말을 하더니 천천히 펌프질을 시작하였습니다.

 

그 동안 참아왔던 씹물이 한꺼번에 때를 만났다는 듯이 마구 흘렀습니다.

 

"어머! 어머! 나 몰라!"하고 소리치자

 

"좋죠?"하고 상기 아빠가 물었습니다.

 

"말시키지 말고 빨리 해요, 더 빨리, 어머! 어머! 나 몰라, 아이고 죽겠네"하고 소리쳤습니다.

 

상기 아빠의 펌프질은 갈수록 더 힘이 찼습니다.

 

"여보 나 ****** 아이고 죽겠네 아이고"하고 소리쳤습니다.

 

그렇게 상기 아빠는 신나게 펌프질을 하여 제 보 지 안에 한 가득 ***물을 부어 주었습니다.

 

"정말 자기 보 지 죽인다"상기 아빠가 제 보 지에서 ***을 빼며 말하였습니다.

 

"저도 죽는 줄 알았어요"하고 따라 웃자

 

"요놈 자주 줄 거야?"하며 ***물이 흐르는 보 지를 손바닥으로 비비자

 

"제가 하고 싶은 말인데...."하며 ***물이 묻은 ***을 잡고 말을 흐리자

 

"내가 전화하면 나와"하기에 웃으며

 

"매일 전화해요"하고 응수를 하였습니다.

 

정말 행운을 잡았습니다.

 

상기 아빠는 부동산 중개를 하는 사람이라 얼마든지 시간이 있으니까요......

 

그 후로 거의 매일 저를 불렀고 아이들이 없는 시간이면 우리 집으로 오게 하여 질펀한 섹스를 즐깁니다.

 

구슬 박힌 상기 아빠의 ***을 저는 지금도 기다리고 생각하며 이 이야기를 여러분에게 합니다.

 

오늘은 저 일생일대에 처음으로 후장에 그 구슬 박힌 ***을 박아 준다고 하였는데.....

 

아~정말 기대가 됩니다.

 

후장에 구슬 박힌 ***이 들어오면 과연 어떤 기분이 들지......

 

"어서 와요! 내 사랑 상기 아빠"

 

그만 줄일래요.

 

방금 상기 아빠가 왔거든요. 

인기 야설

글이 없습니다.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