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따의 운명을 바꾼 랜덤채팅 - 중편 1장

"어......"



"니네 설마...."



말은 멈추었지만 허리는 본능으로 움직이고 있었다. 잠시 침묵이 흘럿지만 그 침묵은

오래가지 못했다.



"아흣.. 아흐흐흣!!!!"



"........문 열어. 문 열라고 이보람"



나는 당황해서 무엇을 해야할지 전혀 갈피를 못잡고 있었다.



"야 이보람... 어떻게 해야되.."



"나도 몰라... 나 어떻하지...."



그 와 동시에 문이 열리는 소리가 들렸다.



"딸깍딸깍"



"니네 뭐하는 거야 지금?"



"아니 그게 아니라요 어머님...."



"뭐하는 거냐고!!"



이보람의 엄마의 목소리가 방안에 울려퍼진다. 순간 이 상황을 돌파할 탈출구가 1개 생각났다.



"뭐하는 것처럼 보이는데요?"



"뭐라고? 경찰에 신고할거야 내 딸한테 나와"



"신고해봐요, 니 딸 인생 못 살게 만들어줄테니"



"니가 뭔데 내 딸 인생을 상관해 니가 뭔데"



"이보람 니가 말해 개년아"



"엄마... 신고하지마..."



"미쳣어? 어떻게 신고를 않해? 니가 지금 뭘 당한건지 알고 말하는거야?"



"내가.... 내가 원해서.... 내가 원해서 한거라고!!"



"........."



방안의 3분간의 침묵이 흘렀다. 그리고 그 침묵을 깬 건 훈석이였다.



"이제 아셧죠 어머님?"



"..............."



이보람의 엄마는 입을 다물지 못하고 있었다. 그리고 나는 마음속으로 유부녀임에도 불구하고

족히 c컵은 되보이는 가슴을 보고 입맛을 다시고 있었다.



"저한테 화내시면 않됫을 것 같은데...."



"......이보람 나중에 얘기하자 지금 경찰 부를꺼니까 가만히 있어."



"이보람? 너희 엄마 신고한다 가만히 두게? 내가 오늘내로 집에 않들어가면 인터넷에 자동으로

전송되게 설정해놨어."



"엄마... 신고하지 마...."



"미쳣어? 너 진짜 왜 그래?"



"신고하지 말라고!!!"



이보람은 어머니의 손을 잡아채 핸드폰을 땅바닥에 던졌다. 속으로 쾌재를 부르며 완전히

내 성노예가 된 것에 대해 기뻐하며, 또 한 명의 성노예를 만들 궁리를 하고 있었다.



"너... 이게 무슨..."



"뭐 그런가 보죠. 어머님보다 제가 더 중요한 것 같은데... 어떻게 생각하세요?"



"너 어떻게..."



"그러지 말고 어머님도 같이 하시는게 어때요? 저희 꽤 재미있게 놀고 있었는데"



"미친... 나 유부녀야 남편도 있는 몸이라고"



"유부녀면 어때요 몸매는 벌써 내 좆에 모닝콜 해주고있는데"



사실 곧 성노예가 될 예정인 이보람의 어머니는 그 동안 남편의 잦은 야근과 회식으로 인해

욕구불만에 시달려 매일 아침 혼자 남으면 혼자 오르가즘에 도달하고 있었다.



"...........아니 그건 아니야 당장 나가"



"내가 너를 강간할 수도 있다는 생각은 않해봤어?"



"뭐야.. 너 진짜 우리 엄마랑 할려고?"



또다시 이보람에 뺨에 내 손바닥이 강하게 충돌했다.



"짜악"



"너는 반말이고"



".......죄송해요..."



"뭐야 니네 친구 아니였어?"



"피식... 친구? 이딴 걸레년이 친구로 보이냐?"



"뭐야... 니네 무슨 사이야..."



"알필요 없고 너도 이리와"



이보람 엄마의 머리채를 잡고 침대에 눕혔다.



"벗어"



"미쳣어? 너 이거 강간이야 나 남편도 있는 몸이라고!!"



"짜악.. 짜악... 짜악... 짜악..."



이보람의 뺨위로 손바닥이 지나가며 자극적인 소리를 냈다.



"미쳣어? 니가 뭔데 내 딸을 때려!!!"



"니가 거부할 때마다 니 딸이 맞을거야"



"............."



"벗으라고 팬티까지 실 하나 남기지 말고"



"........알겟어..."



옷이 바닥위로 떨어질 때마다 내 좆은 점점 커지기 시작했다. 그리고 마침내 팬티가 바닥위로

떨어졋다.



"일단 인증샷부터 찍어야지"



나는 핸드폰을 꺼내서 색기넘치는 성노예 엄마의 몸을 다양한 자세로 찍기 시작했다.



"다리 벌리고 보지 활짝 펴봐"



"............"



아무말도 하지 않고 잘 따르는 그녀의 행동에서 암캐가 되기 충분한 기질이 보였다.

그리고 보이기 시작했다. 그녀의 꽃잎속에서 흐르는 물이



"너 지금 보지에서 뭐 나오는 것 같은데?"



"아니... 그게 아니라..."



"너 지금 강간당하고 있거든? 혼자 흥분하지 말라고 크큭"



"알겟어....."



"너 자위기구 가지고 있지? 어디 있어?"



"안방... 서랍장 3번째칸..."



"이보람, 가져와"



"네 주인님"



이보람이 가져온 자위기구의 정체는 전동 딜도였다.



"주인님... 서랍속에 이런 것도 있었어요..."



이보람이 꺼낸 물건은 예상외였다.



"이건... 목줄하고 밧줄이잖아 뭐야 너 이런 취미였어? 이거 완전 암캐년이네?"



결국 이보람의 엄마는 욕구를 이기지 못하고 수치스러운 말을 내뱉기 시작했다.



"아니... 그게 아니라... 맞아요 저 누군가가 매일 박아주길 바라는 암캐년이에요

주인님 제발 절 범해주세요"



본격적으로 이보람과 그녀의 엄마를 이용한 학교 정벌기가 시작되었다.



-----------------------------------------------------------------------------------------------------

다시 한 번 잘 부탁드립니다. 댓글 50개가 넘어가면 가장 뒷 스토리가 꼴리는 내용을 선정해 특별 단편

만들어 드리겠습니다.





사실 저도 남자인만큼 이런 수필 소설 쓰면서 흥분을 않할지가 없는지라^^

혹시 관심있는 여자분 쪽지주세요 ㅎㅎ





인기 야설

글이 없습니다.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