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경험담 (속편) - 12부 12장

나의 경험담 (속편)



< 다시 만난 친구와이프편 >

- 제 12 부 -



(계속 이어서 써야되는데 먹고살기바뻐서 지금에서야 글을 쓰게 되었네요.

처음 읽는 회원분들은 지난 회차를 읽으신 후 보시면 한층 더 재미가 있을겁니다.

그리고 새삼 이야기하지만 어디까지나 현재까지 진행형인 엄연한 사실, 실화라는 것을 잊지마세요.)

-----------------------------------------------------------------------------------------------------



11부 끝부분에 썼다시피 난 모텔방안에서 친구와이프와 서로의 보지와 자지를 처음으로 69자세인 상태에서

빨아대고 홭아댄 끝에 달아오른 내 좆대가리를 잡고서 친구와이프를 뒤치기 자세로 만든다음에 그녀의

풍만하면서도 탱탱한 엉덩이, 즉 39살의 유부녀의 엉덩이자 친구의 와이프인 여자의 엉덩이를 내 두손으로

잡아 벌리자 여지없이 나타나는 시커먼 보지털속에 벌건 보지구멍속살이 보짓물을 잔뜩 머금은채 나의 좆을

기다리고 있다는 듯이 뜨거운 김을 내쉬고 있었다.

그렇게 나에게 엉덩이밑으로 자기의 보지구멍을 마음껏 벌려주는 친구와이프를 보면서 난 순간적으로 우리가

두번째로 간 미사리 항아리카페에서의 일이 생각났다..........



-그러니까 친구와이프와 처음으로 단둘만의 장소인 미사리카페에서의 첫만남은 알다시피 친구와이프와 내가

처음으로 룸안에서 둘만이 만나서 커피한잔을 앞에놓고서 서로의 입술과 보지와 자지를 주물러대고 쑤셔대던

바로 그곳에 우리는 근 한달만에 두번째로 바람쐴겸해서 가게 된 날이었다.

물론 그전에 첫만남이 있고나서 일주일만인가 친구와이프와 난 양수리모텔촌으로 가서 손가락으로만 쑤셔대던

친구와이프의 보지구멍속에 처음으로 내 좆대가리를 박아서 친구와이프를 먹고난 후 우리는 일주일이 멀다하고

만나서 장소가 차안이든 모텔이든 가리고 않고서 섹스를 했고, 난 친구와이프의 보지에 내 좆대가리를 박는다는

쾌감이 다른 유부녀보지를 먹을때보다 더 짜릿하고 스릴넘치는 맛에 점점 친구와이프에 내 좆대가리를 박는

횟수가 많아졌고, 내 좆대가리가 친구와이프 그녀의 보지속에 박힐때마다 친구와이프 또한 내 좆대가리가 주는

짜릿한 쾌감에 그 얼마나 많은 보짓물을 토해내면서 몸을 떨었던가....

그렇게 우리는 서로의 육체에 만족하면서 둘만의 은밀한 밀회를 즐기던 어느날 그 미사리카페로 다시금 가게

되었다.

처음 우리의 역사가 시작된 곳을 가보니 감회가 색달랐다.

나도, 친구와이프도......

평일이라서 손님이 많지않은관계로 우린 운좋게 또 1층의 한적한 룸으로 들어갔고 형식적으로 커피주문하고

커피가 나오고, 종업원이 문을 닫고 나가자 우리둘은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또 달라붙었다.

그날 친구와이프는 검정색 바지정장을 입고나온 관계로 치마를 들치고 내 좆을 친구와이프의 보지구멍속으로

박기엔 좀 불편한 옷차림이었다.

난 한참동안 친구와이프의 바지지퍼를 내리고서 내 손을 집어넣어서 뜨거운 유부녀의 보지구멍속을 헤집고

쑤셔대면서 친구와이프의 보지맛을 느끼면서 또 다른 한손으론 그녀의 젖통을 브라우스속에서 휘어잡고선

주물러대면서 잘익은 39살 유부녀인 친구와이프의 몸뚱아리를 보지구멍부터 시작해서 젖통, 그리고 그녀의

뜨거운 입술과 혀속까지 골고루 내가 맛을 보고 또 보던중에 내 좆이 꼴릴때로 꼴려서 바지속에만 가둬두기엔

너무 좆이 아파왔다.

순간 난 친구와이프가 내 뿜는 신음소리속에서 한가지 좋은 생각이 떠올랐다.

"아~하아~자기야~아~너무~짜릿~해~"

친구와이프는 내 손가락이 계속해서 자기의 보지속을 휘젓고 쑤셔대자 뜨거운 보짓물을 토해내면서

내 가운데 손가락을 자기의 보지속살로 물었다 놨다를 반복하면서 남편친구인 나에게 자기보지를 벌리고

쑤심을 당한다는 짜릿한 상황속에서 어쩔줄 몰라하면서 몸을 비틀어가면서 절정을 향해가고 있었다.

"자기야 좀 일어서봐 "

난 친구와이프의 보지속에서 손가락을 빼내면서 그녀를 세워서 테이블위에 양손을 받치게 하였다.

난 당연히 친구와이프 뒤에 서있는 자세가 되었고...

뒤에서 까만바지를 입은 상태의 친구와이프의 엉덩이를 보니까 더 색다른 꼴림이 왔었다.

유부녀의 엉덩이답게 적당히 살이올라 탱탱한 엉덩이가 까만바지색에 매치가 되면서 더 나를 미치게하였다.

난 서둘러서 친구와이프의 바지를 잡아내렸고, 팬티와 함께 바지가 내려올 정도로 강하게 잡아 내렸다.

친구와이프는 나에게 엉덩이를 보여주면서 테이블위로 상체를 숙이게 하고선 나또한 바지와 팬티를 무릎아래까지

내려버리자 우리둘은 하체가 완전히 노출이 된 상태에서 친구와이프는 바지와 팬티가 발목에 걸려있는 상태로

나에게 뒤치기자세로 테이블을 두손으로 잡고 있었다.

난 껄떡거리는 내 좆대가릴 한손으로 잡고서 친구와이프의 다리를 내 다리로 벌려가면서 내 좆대가리를

친구와이프의 엉덩이사이로 갖다대었다.

카페라는 특성상 보지를 빨 시간도 틈도 없이 그야말로 콩씹을 해야 될 상황이었기에 친구와이프도 나도

서둘렀고, 나의 다리에 의해 친구와이프또한 자기의 두다리를 바지의 폭이 허락한 만큼 최대한 벌리면서

테이블위로 상체를 업드렸다.

그러자 더 선명하게 보이는 유부녀의 보지구멍이 내 좆을 기다리고 있는 모습이 보였다.

낮이었기에 뒤에서 보이는 친구와이프의 보지털과 보지구멍은 더 색꼴처럼 보였고, 난 나에게 자기의 엉덩이와

다리를 벌린 채, 남편친구인 나에게 자기의 보지구멍을 또 벌려주는 친구와이프의 뒷모습을 보면서 내 좆대가리를

친구와이프 보지구멍속으로 천천히, 힘있게 박아넣기 시작했다.


 

인기 야설

글이 없습니다.

0 Comments
제목